2022-01-19 수요일

정운천 "농어업 상생발전 위한 정책세미나' 개최..."농어업 정책과제 발굴하는 역할 지속하겠다"

정 의원이 정책현안 묻고, 농어업분야 현장전문가가 의견 제시하는 새로운 방식

이호빈 기자 등록 2022-01-08 14:14:38
center
정운천 위원은 '농어업 상생 발전을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정운천 위원실
[농업경제신문 이호빈 기자]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과 농어업의힘 포럼이 공동 주최한 '농어업 상생발전을 위한 정책세미나'가 7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문재인 정부 5년간 농어업정책의 현황과 문제점을 진단하고, 향후 지속가능한 농어업 상생발전을 위한 과제 발굴 및 차기 정부 농어업정책에 대한 미래비전 제시를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본부 원희룡 정책본부장을 비롯하여 농어업단체,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농어업예산 홀대, 청년농어가 감소, 도농간 소득격차 심화 등 농정실패와 농어촌 소멸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며, "이번 정책세미나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어업이 가능하도록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에 대해 농어업분야의 현장전문가 의견을 듣고 대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세미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세미나는 농어업인들이 질문하면 정책담당자가 설명하고 답을 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정 의원이 정책현안에 대하여 묻고, 농어업분야 현장전문가가 의견을 제시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한나 청년농업인(딸기농업)은 미래 농어업이 다시 국민의 힘이 되기 위해서는 어떤 정책이 필요하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청년농업인들이 스마트팜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많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정부의 경제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 "농장 근처에 자녀들을 맡길 시설이 없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주거문제와 보육, 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정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고 강조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원희룡 중앙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장은 "7년 간 제주도지사를 하면서 농업과 어업분야 정책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며, "농어업의힘 포럼에 참여하고 계시는 많은 전문가분들께서 새로운 정부가 추진해야 할 농업‧어업분야의 정책을 만들어주면 대선 공약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농어업 상생발전을 위한 ‘농어업의힘 포럼’은 정 의원과 농어업분야 현장전문가가 주축이 됐고, 김한나 보령팜농장 대표, 남호경 전 축산단체협회장, 정학수 전 농식품부 차관, 임세빈 농림수산미래비전 위원장 등 현장 농어업 및 식품 전문가 100여 명이 참여했다.

정 의원은 "앞으로 포럼을 통해 농어업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한 대선 공약과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농어업 정책과제를 발굴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민 '농어업의힘' 포럼 기획총괄볼부장은 "포럼은 향후 세미나, 간담회,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공약과 연계하여 실사구시적 정책 대안을 제시하면서 현장에 확산시킨다는 활동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호빈 기자 binnaho@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