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요일

‘파속채소연구소’ 신설 국회 통과...농가소득 기대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2-04 11:31:31
center
‘파속채소연구소’신설이 국회를 통과했다. 사진=서삼석 국회의원실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607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된 ‘파속채소연구소’ 신설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양파, 마늘 등 국산 종자 보급률 제고 및 재배기술 개발 등 농가소득이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의원(영암‧무안‧신안)은 “국내 최초로 전남 무안군 지역에 농촌진흥청의 ‘파속채소연구소’가 본격 가동되면, 기후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농민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파속채소연구소 출범으로 기후변화에 강한 우수한 국산 품종개발, 건조, 저장, 가공기술 등 파속채소 연구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파속채소의 수급안정과 부가가치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파속채소연구소 인력도 증원될 예정이다. 사과, 배, 감귤 등 각각 20여명에 가까운 과실 연구인력과 달리 5명에 불과했던 파속채소연구소 직원이 총 12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현재 농촌진흥청 산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채소과 소속 파속채소연구실에서 양파·마늘품종개발, 안정생산·생산비 절감·자동화 재배기술 개발, 생리장해 연구 등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양파, 마늘은 품종개발 연구가 미흡해 해외 품종의존도가 높다. 양파는 일본산 수입 품종이 약 70%에 달하고, 마늘은 약 80% 이상이 해외 품종이다.

더욱이 되풀이되는 냉해, 병해충 등 이상기후로 인한 양파, 마늘 피해에도 불구하고 기반 역량 부족 등으로 피해 경감을 위한 기술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양파, 마늘의 수급 안정을 위한 수량예측 연구도 미흡하여 수급 조절 실패에도 일조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서삼석 의원은 “파속채소연구소 신설로 기후위기 대응과 내병성, 저장성 등 차별화된 우수 품종개발로 해외품종 대체 및 농가 소득증대 효과가 기대된다”며, “농민들을 위한 내실 있는 연구와 성과를 만들기 위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