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요일

산림청, 고품질 표고버섯 신품종 ‘태향고’ 개발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2-03 13:56:28
center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고품질 표고버섯 신품종‘태향고’를 개발했다. 사진=산림청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고품질 표고버섯 신품종 ‘태향고’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표고버섯은 대표적인 단기소득임산물 중 하나로, 원목재배와 톱밥재배로 나뉘며, 연간 약 2만 7000t이 생산되고 생산액은 2300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의 표고버섯은 중국산 품종으로 국내 표고 생산자들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국산 품종 개발 및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태향고는 톱밥재배용 버섯이며, 버섯 발생 온도가 5~15℃ 범위로 늦가을과 이른 봄에 생산이 적합한 저온성 품종이다.

태향고는 버섯이 크고 단단하며, 식감이 우수하다. 또한, 갓이 두껍고 다른 품종에 비해 천천히 펴지며 대가 굵고 버섯의 무게도 무겁다. 다른 품종보다 크기 때문에 스테이크 등 각종 요리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표고버섯에는 암세포의 활동을 억제하는 베타글루칸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또한 혈액순환을 촉진과 콜레스테롤 저하, 혈압 조절 등에 도움을 주는 영양소들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산림미생물연구과 한심희 과장은 “첨단 생명공학 육종 기술을 적용하여 소비자와 생산자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국내 재배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국산 품종의 자급률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