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요일

육용오리 농장, 조류인플루엔자 확진...가금농가 '긴장'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1-24 14:52:04
center
전남 담양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됐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전남 담양 육용오리 농장의 가금류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확진 되면서 가금농가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3일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됐다고 24일 밝혔다.

중수본는 감염 개체를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해 가금검사를 강화하였으며, 이번 확진도 단축된 정밀 정기검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중수본은 의심축이 확인된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하여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 예방적 살처분, 역학조사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농장 발생 대부분이 오리농장에서 발생함에 따라 관련 기관이 모두 협력하여 오리농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오리를 농장에 입식할 경우 해당 지자체에서는 사전에 방역·소독시설을 점검하고 이상이 없는 경우에 한해 허용한다.

특히 휴업농장이 입식할 경우 지자체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미흡사항 보완여부를 확인 후 사육을 허용하고,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는 축산물이력제 정보를 활용해 가축의 이동정보를 모니터링 후 특이사항은 즉시 지자체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통보하여 이상유무를 확인한다.

지자체는 시설 미흡에도 불구하고 오리를 입식하는 농장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중수본은 “가금농가는 발생과 전파 방지를 위해 출입차량·사람·장비에 대한 철저한 출입통제·소독과 함께 생석회 도포, 장화 갈아신기·손소독 등 농장 4단계 소독을 반드시 실천하고, 사육 가금에서 폐사·산란율 저하 등 이상 여부 확인 시 즉시 방역당국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