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요일

충북 배추 무름병 11.5배 증가... 비 오기 전후 '전용약제' 살포해야

정지은 기자 등록 2021-10-20 10:06:53
center
[농업경제신문 정지은 기자]
충북 청주와 괴산지역에서 배추 무름병 발생이 지난해에 비해 10배 이상 급증해 비상이 걸렸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최근 배추에 무름병, 검은무늬병 등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병해충 방제 및 재배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충북지역 배추 주산단지인 청주와 괴산지역에서 지난해 무름병 발생은 1% 이내로 매우 낮았다. 하지만 올해는 11.5%로 전년대비 11.5배 많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청주가 12.3%, 괴산이 10.6% 순으로 나타났다.

배추 무름병 발생의 원인은 배추 정식 후 9월 상순부터 10월 상순까지 전년대비 평균기온은 1.9℃ 높았고 강수량도 1.8mm 많아 무름병균이 생육하기에 좋은 조건이 형성된 것으로 예측된다.

배추 무름병은 발생하면 배춧잎 밑둥이 초기에는 수침상의 반점으로 나타나고 이후 점차 잎 위쪽으로 갈색이나 회갈색으로 변하면서 썩기 시작한다.

감염 부위는 무르고 악취가 난다. 병원균은 병든 식물의 잔재나 토양속에서 존재하다가 이듬해 병을 일으킨다.

무름병 발생 포장은 병원균이 토양에 오랫동안 생존하기 때문에 벼과나 콩과 작물로 2~3년 동안 돌려짓기를 하는 것이 좋다.

방제 방법은 적용약제를 구입하여 7~10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하며, 수확 전 안전 사용회수와 사용가능 시기를 철저히 고려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김장배추가 한창 생육이 왕성한 시기에 잦은 강우로 인해 무름병이 발생되고 있다"며 "배추재배 농가에서는 포장 상태를 확인한 후 전용약제 살포로 방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