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요일

볏짚 수거 어려울 때 풀 사료는 어떻게 해야 하나?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0-19 10:16:13
center
사진=비닐 감기.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잦은 강우로 논의 볏짚을 수거하기가 어려울 경우 생볏짚을 담근 먹이로 만들어 풀사료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볏짚은 일반적으로 벼 베기 후 5∼8일 정도 건조한 뒤 작업기계로 수거하여 가축이 먹는 풀사료로 활용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올해는 벼 수확기인 10월의 잦은 비로 인해 볏짚 수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볏짚은 국내에서 이용되는 전체 풀사료의 약 50∼55%를 차지하고 있다. 볏짚 생산량이 줄어 볏짚 가격이 오르면, 축산농가의 사료비 부담이 커질 수 있다.

벼 수확 후 볏짚이 마르기 전에 비 예보가 있다면 생볏짚을 담근 먹이로 만들어 가축에 급여할 수 있다.

탈곡 후 생볏짚을 모아 둥글게 압축하고 젖산균 첨가제를 처리한 다음, 비닐로 6겹 이상 감아주면 6개월 이상 저장할 수 있다.

젖산균 첨가제를 처리하면 가축의 섭취량이 40% 정도 늘고, 품질 등급도 4등급에서 2등급으로 높아졌다.

또 볏짚을 담근 먹이로 제조하면 수거 기간을 단축해 겨울 사료작물을 적기에 파종할 수 있어 다음해 풀사료 생산량 확보에 유리하다.

볏짚을 수거한 논에서 겨울 사료작물을 파종할 때에는 소똥 퇴비를 뿌려 유기물을 토양에 환원시켜야 비옥도를 유지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잦은 강우로 논의 볏짚을 수거하기가 매우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최대한 볏짚을 확보해 풀사료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