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참깨‧들깨 전 과정 기계화 기술 한자리에 선보여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0-14 11:24:13
center
참깨‧들깨 탈곡기를 이용하여 낟알을 떨어내는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참깨‧들깨 생산을 위한 기계화 전 과정 기술이 한자리에서 재현됐다.

농진청은 전북 남원시 운봉읍에서 씨뿌림, 모종심기, 베기, 낟알떨기, 이물질 고르기 등 각각의 농작업에 활용할 수 있는 농기계 12기종을 현장에서 전시하고, 각 농기계를 활용한 농작업을 연시했다.

참깨·들깨의 경우 흙갈이, 땅고르기, 비닐덮기, 방제 등은 기계화율이 높으나 씨뿌림, 모종심기, 베기, 낟알떨기, 이물질 고르기 작업은 기계화율이 낮아 농촌진흥청은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전(全)과정 기계화 작업 체계를 정립했다.

참깨‧들깨 생산 시 전(全)과정에 기계화 기술을 적용할 경우, 인력 의존도가 높은 기존 농작업과 비교하여 노동력 절감과 생산비용 절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참깨는 직파재배 시 약 67.0%, 정식재배 시 약 56.4%의 노동력 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정식재배를 하는 들깨의 경우 약 58.4%로 분석됐다.

또 노동력 절감을 통해 참깨는 39.3∼49%, 들깨는 50.7%의 비용절감 효과가 이어질 수 있다.

이날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참깨‧들깨 생산 기계화 적응품종 6종과 품종별 재배양식, 기계화 기술 등은 화판으로 소개했다.

재배안정성이 높고 기계를 이용한 재배 및 수확이 가능한 참깨 품종으로는 ‘건백’, ‘밀양72호’가 대표적이고, 들깨의 경우 ‘들샘’ 품종이 우수하다.

참깨‧들깨 생산 전(全)과정 기계화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기계화 작업에 적합한 농업환경을 갖추고 표준화된 재배양식에 맞춘 재배가 선행되어야 하며, 기존 재배방식과 비교하여 수확량, 생산비 등 차이점을 고려하여 선택해야 한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밭작물 기계화 기술보급 촉진을 위해 새로 개발된 농기계의 현장실증 및 연시‧전시를 강화하고, 밭농업 기계 연구 강화를 위한 인력‧시설 등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