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 농기원 "구기자 2단 울타리 재배, 혼식재배 고소득 기대"

강재규 기자 등록 2021-10-13 14:00:04
center
구기자/자료=청양군청 홈페이지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앞으로 구기자 재배시 2단 울타리 재배 기술과 신품종 화강 구기자가 적극적으로 확대 보급될 전망이다.

충남도 농업기술원 구기자연구소는 13일 지난해 대한민국 우수품종상을 수상한 ‘화수’와 신품종 ‘화강’ 구기자의 2단 울타리 재배 현장실증연구 평가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청양군 비봉면 한 농가에서 진행된 이번 현장평가회는 구기자 재배 농업인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평가회에서는 화수 품종 구기자의 T자형 2단 울타리 재배법의 우수성을 알리고,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화수 품종을 2단 울타리 재배법으로 재배할 경우 수량이 약 1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단 울타리 재배법은 화수 품종을 비롯해 최근에 육성된 화강 등 생육이 왕성한 4배체 구기자에 적합한 재배법이란 설명이다.

이에따라 구기자연구소는 내년부터 2단 울타리 재배 기술과 신품종 화강 구기자를 적극적으로 확대?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연구소는 또 화수와 화강 구기자를 같이 혼식 재배하면 단일 품종만 재배하던 자가화합성 품종도 꽃가루 수분율이 향상돼 과의 무게가 증가한다는 선행 연구를 실증해 농민과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보희 구기자연구소 육종팀장은 “대과 다수성 4배체 품종은 생육이 왕성해 그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서는 2단 울타리 재배법이 적합하다”며 “자가화합성의 특성이 있어도 수분수를 혼식하면 과의 종자 수가 많아지고 과중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