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축전염병에 '토끼질병' 추가…광견병 검사 수수료 2배로 인상

이정선 기자 등록 2021-10-13 11:00:00
center
뉴시스
[농업경제신문 이정선 기자]


정부는 제3종 가축전염병에 '토끼질병' 등 3종을 추가하고 해외 야생동물의 축종별·전염병별 잠복기를 고려, 수입 검역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전염병 예방법'이 개정됨에 따라 14일부터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을 보면 해외 유입 야생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이 마련됨에 따라 제3종 가축전염병의 추가 및 야생동물에 대한 검역 기간을 신설했다.

제3종 가축전염병에 토끼 출혈병·토끼점액종증·야토병 등 토끼질병 3종을 추가했다.

또 해외 야생동물의 축종별·전염병별 잠보기를 고려한 검역 강화를 위해 토끼목, 식육목, 박쥐목 수입 검역 기간을 연장하도록 했다.

현재는 야생동물의 수입 검역 기간은 5일인데 이를 토끼목은 15일, 호랑이, 사자, 늑대 등 육식을 하는 식육목은 10일, 박쥐목은 180일로 연장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격리·억류되거나 이동이 제한되는 오염 우려 물품에 '남은 음식물'을 포함하도록 했다.

닭 등 가금 전염병 중 '뉴캣슬병' 방역도 강화했다.

뉴캣슬병은 제1종 가축전염병이며 국내에서 약 10년간 발생하지 않고 있어 청정상황 유지가 필요하다.

현재는 뉴캣슬병이 발생하면 발생 농장에 이동을 제한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이동 제한뿐 아니라 살처분도 시행하기로 했다.

반려동물 수출·입 때 광견병 검사 수수료도 현실화, 광견병 혈청검사 실제 비용 등을 고려해 현행 5만5000원인 검사 수수료를 11만 원으로 올렸다.

닭·오리 사육 농가가 '입식 사전신고'를 하는 경우 '소독설비 및 방역 시설의 설치 현황 및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그 점검표를 작성해 추가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확인표도 마련했다.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 내용은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