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닮아도 너무 닮은 약초와 독초...농진청, 약초 구별 방법 소개

임해정 기자 등록 2021-10-13 10:23:25
center
사진=약초‘참당귀’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농촌진흥청은 가을철 헷갈리기 쉬운 약초와 독초 구별 방법을 소개했다.

약초는 가까운 관계(근연종)가 아니어도 형태적으로 비슷한 것이 많은데, 이중 참당귀와 지리강활은 대표적으로 헷갈리기 쉬운 약초와 독초이다.

참당귀는 혈액순환 등의 효능이 있지만, 지리강활은 맹독성이 있어 적은 양만 섭취해도 마비, 경련, 의식불명 등 중독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두 식물은 꽃색과 잎자루(엽병) 반점으로 구분한다. 참당귀는 자주색 꽃이 피고 잎자리가 모이는 부분이 녹색이지만, 지리강활은 흰 꽃이 피고 잎자리가 모이는 부분에 붉은 반점이 있다.
center
사진=독초 '지리강활'
부인병에 많이 이용되는 향부자는 생태적으로 함께 자라는 방동사니 종류와 많이 혼동한다

향부자는 가을에 덩이뿌리를 채취해 삶거나 쪄서 건조한 후 한약재로 이용하지만, 방동사니는 효능이 없는 일반 잡초이다.

두 식물은 함께 자라고 생김새가 비슷해 헷갈리기 쉽지만, 땅속 덩이뿌리는 오직 향부자에만 생기기 때문에 쉽게 구분할 수 있다.

도라지와 미국자리공은 땅 위로 나온 부분은 생김새가 확실히 다르지만, 줄기가 죽은 뒤 뿌리만 봤을 때는 매우 비슷하다

도라지는 식재료와 약재로 널리 이용하지만, 미국자리공에는 독성 물질이 있어 중추신경마비와 호흡, 운동 기능 장애를 일으키므로 먹어서는 안 된다.

사약의 재료인 투구꽃, 진범, 천남성도 가을 산행에서 자주 만나는 독초들이다. 이들은 모습이 화려하지만, 독이 있으므로 어린 자녀들이 채취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꽃 생김새가 닮은 투구꽃과 진범은 대표적인 알칼로이드 성분을 함유한 맹독성 독초이다. 잎과 뿌리를 섭취한 뒤 구토, 마비 증상 등을 일으켜 병원 신세를 지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천남성도 열매가 포도송이 모양에 알록달록 예쁜 열매가 붙어있어 눈을 끌지만 절대 만져서는 안 되는 독초이다.

산약초를 잘못 먹고 복통, 설사, 구토, 어지럼증, 경련,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날 경우에는 토하게 한 뒤, 바로 가까운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때 먹은 식물을 가지고 가면 중독의 원인을 찾고 독기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윤영호 과장은 “약초는 전문가들도 구분하는데 어려울 때가 많으므로 확실한 지식 없이는 야생에서 식물을 함부로 채취해 먹거나 약으로 쓰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라며, “농촌진흥청은 약용식물의 기원 정립을 위한 분류 연구를 통해 국민이 우리 약초를 제대로 이해하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