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치의 기원이 버드나무라고?... 유한양행, ‘닥터버들’ 치약·칫솔 출시

홍미경 기자 등록 2021-10-13 09:12:30
center
[농업경제신문 홍미경 기자]
유한양행이 기능성 구강케어 브랜드 ‘닥터버들(Dr. BURDLE)’을 공식 론칭한다고 13일 밝혔다. 버드나무 추출물이 함유된 닥터버들은 치약 6종과 칫솔 3종으로 구성돼 있다.

닥터버들 치약에는 버드나무 추출물이 첨가됐으며, 천연 유래 계면활성제를 사용하는 한편 보존제, 방부제, SLS, 동물성 원료를 함유하지 않은 ‘클린 덴탈케어’를 표방한다. 또 환경을 위해 플라스틱 없는 종이 포장을 사용했으며, 버드나무 추출물이 함유된 칫솔모를 적용했다.

양치질은 ‘양지’라는 단어에 접미사 질이 붙은 말로 한자로 ‘버드나무 가지’를 뜻하는 양지(楊枝)에서 유래했다. 이쑤시개를 뜻하는 ‘요지’ 역시 버드나무 가지(楊枝의 일본어 발음)이다. 우리 조상들은 냇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버드나무 가지를 잘라 이쑤시개처럼 사용해 입속을 청소했는데, 이것이 오늘날 양치질의 어원이다. 양치의 기원은 결국 버드나무인 셈이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는 “치통이 있으면 버드나무 껍질을 달여서 입에 넣고 양치한 뒤 뱉어낸다”는 기록이 있으며, 고대 중국에서는 치통을 겪을 때 작은 버드나무 가지로 이 사이를 문질렀다고 한다.

1925년 서재필 박사는 함께 독립운동을 하던 창업자 유일한 박사에게 그의 영애(令愛)가 손수 조각한 버드나무 목각화를 선물했고, 이는 1926년 설립된 유한양행의 심벌 마크가 됐다. 이후 유한양행은 신용의 상징 버들표를 브랜드화해 민족 제약 기업으로 성장했고, 구강용품에서도 1962년 출시한 ‘유한치약’을 시작으로 2000년대에는 ‘유한덴탈케어’ 브랜드로 다양한 구강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