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명수 의원, “충남 쪽파 농가 피해 심각, 정확한 조사와 정부 지원 시급”

강재규 기자 등록 2021-10-12 19:45:12
center
정상쪽파와 피해쪽파 구별/자료=이명수 의원실 제공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지난해 충남 전역 집중호우로 아산‧예산 쪽파 피해와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당초 이 지역 쪽파 피해는 자연재해가 아닌 재배관리상 문제로 판단되어 정부 지원이 곤란하다는 입장이었기 때문이다.

국회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충남 아산시갑)은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충청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쪽파 농사피해와 관련하여 농가 피해를 정확히 조사하고 충남도가 정부와 농민 사이의 연결기능에 제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충청남도의 2020년 기준 쪽파 재배면적은 1506ha로 전국 1위이다.

특히 시설 쪽파는 점유율 57.5%로 전국의 절반이 넘는 면적을 점유하고 있다.

충남 쪽파 생산량을 살펴보면, 2019년 4만2200톤, 2464억원으로 전국 1위였으나, 2020년 2만9153톤, 1552억원으로 생산량이 급감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충남 전역 집중호우 발생으로 농작물 침수 피해에 따른 것이다. 특히 충남 예산군의 경우 무한천 주변 쪽파밭이 물에 잠겨 큰 피해를 입었다.

이외에도 최근 아산시의 97개 농가 38.4ha에 달하는 지역에서 쪽파 잎 끝이 마르고 생육이 저조한 이른바 ‘잎마름 증상’이 발현했다. 읍면별로 살펴보면, 도고면, 선장면, 온양5동, 염치읍, 신창면 순으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분석 결과, 뿌리 활력이 증대할 시기에 많은 강우가 내리고 그 후 건조한 날씨로 인해 뿌리의 양수분 흡수력이 떨어져 황화 및 고사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이는 자연재해(침수 등)가 아닌 재배관리상(생리장해) 문제로 농림축산식품부 차원의 지원이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이명수 의원은 “전국 1위의 충남 쪽파의 명성이 기후이상과 병충해 발생 등으로 위기에 처해있다”면서, 이번 잎마름 피해를 두고 “농민들의 가슴이 마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농가 피해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보험가입제도 개선 등을 추진하고 충청남도가 농식품부와 농민 사이의 거리를 좁혀 연결 기능에 제구실을 해야 한다”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