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요일

[2021 국감] 농민재해, 절반은 농기계가 원인.. 농기계 안전장치 '부실' 질타

김선교 의원 “안전장치 부착에 대한 점검 강화.. 농기계 관련 대농민 교육 확대해야”

강재규 기자 등록 2021-10-08 10:00:54
center
해마다 농기계 안전장치 부실로 인한 인명 사고가 늘고 있다는 지적이다./자료=뉴시스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농작업을 하다가 한 해 평균 사망하는 농민이 273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중 농업기계 안전장치 부실로 인한 사고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양평)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년에 농작업을 하다 사망한 농민이 2018년 252명, 2019년 262명, 2020년 267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절반 이상은 농기계에 의한 사망이다.

그런데 사망원인이 되는 농기계에 대한 안전장치 부착 확인 조사 결과 안전장치 부적합 비율은 2016년 13.7%, 2017년 13.9%, 2018년 17.3%, 2019년 24.5%, 2020년 28.8%, 2021년 27.4%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반해 농민을 대상으로 농기계 사용과 안전 교육을 해야 할 대농민 교육 지원 예산은 오히려 2017년부터 연간 28억이던 것이 지속 감소해 2021년에는 24억에 그쳤다는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농기계는 농업에 필수적인 장비로 안전장치가 파손된 채 운전하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안전장치 부착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농기계 관련 대농민 교육을 확대해 소중한 생명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