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계탕용 닭' 가격·물량 담합한 7개 업체 적발... 과징금 251억원

정지은 기자 등록 2021-10-06 17:59:46
center
농진청이개발한우리맛닭을이용한삼계탕
[농업경제신문 정지은 기자]
삼계탕용 닭고기 가격과 출고량을 6년 동안 담합한 7개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돼 251억여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이 중 하림과 올품 2개사는 검찰에 고발됐다.

과징금 부과 규모는 하림이 78억74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올품 51억7100만원, 동우팜투테이블 43억8900만원, 체리부로 34억7600만원, 마니커 24억1400만원, 사조원 17억2900만원, 참프레 8600만원 순이다.

이 7개 업체의 삼계닭 시장 점유율은 93%에 달한다.

이들은 2011년 당시 삼계 신선육 공급이 늘어나면서 시세가 하락하면서 사업자들의 경영여건이 악화돼 담합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7개사는 여름철 삼복 절기 등 성수기에는 가격을 최대한 상승시키고, 비수기에는 가격 하락을 방지해, 자신들의 손익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담합을 시작했다.

이들은 한국육계협회 삼계위원회 등 회의 자리에서 시장 수급 상황을 상시 점검하면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시세와 출고량을 조절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여름철 삼복 절기를 앞두고는 1~2주 간격으로 담합 모임을 했다.

공정위는 워낙 잦은 가격 담합이 장기간 이뤄졌기 때문에 소비자한테 가격이 어떻게 반영됐는지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정위가 현장 조사를 벌이기 시작한 2017년 이후 담합을 멈췄는데, 이후 대부분 업체의 영업이익이 수십억 원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2006년에도 이미 삼계 신선육 담합을 적발해 시정명령을 부과했는데 다시 담합이 발생했다"며 "고발, 과징금 부과 등 엄중 제재를 통해 경쟁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017년 9월부터 이처럼 닭고기 시세를 결정하는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산하기관인 축산물품질평가원이 직접 가격을 취합해 고시하는 시스템으로 전환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