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모레퍼시픽, 한국의 수목 종자확보 앞장

홍미경 기자 등록 2021-10-06 09:11:46
center
사진=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미지움
[농업경제신문 홍미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우리나라 수목의 종자보존 등 생물 유전자원 보호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부쳤다.

아모레퍼시픽은 6일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과 생물 다양성 보존과 생물 유전자원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국립세종수목원을 위탁 운영·관리하고 있는 전문 기관이다. 양 사는 앞으로 ESG 경영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로 합의한다. 여러 가지 공동 연구를 진행하며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이를 복원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종자 확보·이용을 위한 라이브러리를 공유하고, 국내 산림 자원을 활용해 상용화 가능 소재도 개발한다. 또, 희귀·특산식물의 증식·재배기술을 연구하는 등 대한민국 토종 생물종의 경쟁력을 높이는 일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환경을 중요하게 여기는 각 사의 비즈니스 철학이 서로 시너지를 내리라 기대한다"라며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과 함께 자연과 인간이 건강하고 아름다워지도록 연구하며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선도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