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0월부터 반려견 집중단속 시행... "위반 시 과태료 부과"

정지은 기자 등록 2021-09-27 09:40:42
center
사진=반려견
[농업경제신문 정지은 기자]
다음달 1일부터 반려견 주 이용 장소를 중심으로 미등록 반려견 집중단속이 시행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7월 19일부터 이번달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되는 다음달 1일부터는 미등록 반려견 집중단속 기간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집중단속 기간에는 공원, 반려견 놀이터 등 반려견의 주 이용 장소를 중심으로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위반 시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반려견의 등록 여부뿐만 아니라 인식표·목줄 착용, 배변 처리 등 모든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이 포함되며 위반 시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집중단속이 시작되는 10월 1일부터는 공공시설 이용 시 미등록 반려견 단속 및 공공시설 이용 제한을 추진할 방침이다

반려견 놀이터·문화센터 등 공공에서 운영하는 반려동물 시설 출입 시 반려견의 동물등록 여부를 확인하고, 미등록 반려견의 시설 사용을 제한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물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반려동물 소유자의 의무 준수가 필수적이다"며 "책임 있는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동물등록 홍보 및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