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관외 농산물, 급식수요에 비해 생산수준 못 따라가... 생산체계 개선 시급

임해정 기자 등록 2021-09-26 16:35:47
center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경기도 관외 농산물이 급식수요에 비해 생산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 농기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업경영체등록정보 10만 건과 경기도 학교급식정보 35만 건을 가공해 법정리별 생산수준을 각각 1~3등급으로 구분한 지도를 만들고 품목별로 어떤 지역에서 생산 집중이 일어나는지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전체 607개 작목 중 생산과 수요가 가장 안정적인 품목은 ‘벼’로, 생산과 수요 모두 상위 10%로 균형을 이루고 있었다. 다음으로는 ▲콩 ▲들깨 ▲건고추 ▲고구마 등의 순이었다. 총 607개 작목 중 상위 10개 작목이 전체 재배면적의 73.7%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학교급식에서 취급하는 전체 206개 품목 중 관외 취급비율이 높은 당근, 감자, 무, 양배추, 양파, 마늘, 대파, 사과, 포도, 멜론 등 10개 재배품목이 학교급식 취급량의 29.6%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들 각 품목은 높은 급식수요를 생산이 따라잡지 못하고 있어 생산을 늘리거나 유통경로를 변경해 생산지속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됐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농산물 생산지도를 통해 도출된 학교급식 부족품목을 바탕으로 먹거리 다양성 증진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경기도 농산물 생산체계 개선에 접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