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로컬푸드 올 상반기 매출 822억 원 전년 대비 4.7% 증가

강재규 기자 등록 2021-09-23 10:53:24
center
각 지역 로컬푸드 직매장이 속속 오픈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충북 음성군이 지난 8월 문을 삼성농협 하나로마트 로컬푸드점/자료=뉴시스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경기도 로컬푸드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62곳의 매출액이 지난해 상반기 785억 원보다 4.7% 증가한 822억 원으로 집계됐다.

도내 로컬푸드 참여농가는 1만6028농가. 농가 수에서도 전년(1만5316농가) 대비 4.6% 증가했다.

경기도 로컬푸드 매출액은 2018년 1130억 원, 2019년 1374억 원, 지난해 1689억 원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품목별 매출액은 농산물이 417억7600만 원(51%)을 차지했으며, 축산물 206억600만 원(25%), 가공 144억4600만 원(18%), 기타 53억2400만 원(6%) 순이었다.

도는 앞으로 누구나 손쉽게 로컬푸드를 접할 수 있게 내년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및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를 현재 62곳에서 80곳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일년내내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비닐하우스, 저온저장고 등 생산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농가교육, 생산자-소비자 교류 사업을 추진 하고, 도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로컬푸드 생산과 공급을 위해 연간 4천 건 이상의 잔류농약검사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도는 올해 로컬푸드 매출액 약 1960억 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전문 컨설턴트의 농가 현장컨설팅 및 직매장 경영 컨설팅도 지속 추진해 로컬푸드의 양적성장 뿐만 아니라 질적 향상도 추진할 방침이다.

황인순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경기도는 올해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12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도민에게는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중소영세농이 대부분인 로컬푸드 농가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로컬푸드 소비촉진을 위해 10월 27일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10곳에서 로컬푸드 할인, 구매금액별 로컬푸드 증정, 코로나19 극복 건강농산물 체험 등 행사를 진행한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