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전, ‘위험관리평가위’ 신설

선태규 기자 등록 2021-09-09 15:30:30
  • 경영리스크 사전 예방…대규모투자사업 리스크관리 자문 등 역할
center
한국전력 감사실은 경영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고 대외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험관리평가위원회’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한전
[농업경제신문 선태규 기자]
한국전력 감사실은 경영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고 대외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험관리평가위원회’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위험관리평가위원회’는 대학교수 등 각계의 사외전문가로 구성된 리스크관리 자문기구이며, 주요 역할은 △회사의 주요정책, 에너지 신사업, 대규모 투자사업의 리스크 관리에 대한 자문 △사회적 이슈에 대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방안 제언 등이다.

위원회가 제시한 의견들은 사업수행부서가 심도있게 검토해 해당 사업을 보완하거나 실제 감사 활동에 적극 반영해 경영리스크 예방과 경영성과 개선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전은 9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했으며, 최영호 상임감사위원의 위촉장 전달을 시작으로 위원회 운영계획 설명, 향후 활동 방안 토론 등을 진행했다.

최영호 상임감사위원은 이날 위촉식에서 “취임 이후 경영리스크 예방을 위해 사전 컨설팅 감사 기능 대폭 강화와 방어적·소극적인 업무처리 관행 개선에 주력해 왔다”면서 “임직원이 보다 도전적·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 ‘적극행정, 적극면책’의 대원칙을 분명히 세워가겠다”고 밝혔다

선태규 기자 sunt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