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기안전관리 중대 위법 사업장 26개소 적발

선태규 기자 등록 2021-09-06 13:24:09
  • 산업부, 업무정지·벌금·과태료 등 행정처분 계획
[농업경제신문 선태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안전관리업무 실태조사 결과 국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중대한 위법사항이 확인된 사업장 26개소가 적발됐다고 6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경기 남양주 OO섬유, 경기 포천 OO산업 등 13개 사업장은 안전관리자 미선임, 인천 남동구 OO기전, 서울 서대문구 OO스포츠센터 등 7개 사업장 전기안전관리자는 안전관리 기록서류 미작성‧미보존, 서울 서초구 OO기술단, 전남 영암군 OO전기안전 등 대행사업자 6개소는 대행업무 운영 부적정 등의 위법사항이 확인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5~6월동안 주요 전기설비와 전기안전관리 위탁·대행사업자 등 334개소에 대해 이뤄졌으며, 산업부는 중대한 위법사항이 확인된 26개소에 대해 업무정지, 벌금, 과태료 등 행정처분하고 그 결과를 ‘전기안전종합정보시스템’에 공개해 사업장 및 전기안전관리 업무종사자 등의 경각심을 제고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산업부는 174개소(52.1%)의 사업장에서 ‘안전관리기록 작성 미비, 점검항목 일부 누락’ 등 경미한 안전관리 미흡 사례가 확인돼 해당 사업장 전기안전관리자 등에게 미흡 사항에 대한 개선‧보완을 권고하고, 안전관리규정 작성 안내 등 업무 지도‧조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선태규 기자 sunt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