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쿄올림픽 야구] 김현수, 한국 야구 살렸다.. 본선 1라운드 도미니카전 극적 9회말 끝내기

강재규 기자 등록 2021-08-01 22:22:56
  • 도미니카공화국에 4-3 짜릿한 역전승
center
김현수 선수 /사진=뉴시스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역시 김현수였다. 4-3 역전승. 시종 끌려가던 한국 야구는 9회말까지 물고늘어지면서 끝내 뒤집고 말았다.

'야구는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를 증명이라도 하듯, 대한민국 선수들은 짜릿한 9회말 역전승을 일궜다.

1일 밤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본선 1라운드 야구경기.

앞서 진행된 9회 1사까지는 전주곡에 불과했다.

기회는 이정후부터 시작됐다. 이정후는 9회말 1사2루 상황서 적시 2루타를 치고 나가면서 2루에 있던 주자를 불러들여 극적인 3-3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진 양의지 타순.

양의지는 2루수앞 땅볼로 아웃됐으나 그 사이 2루에 있던 이정후는 3루 진루.

마침내 김현수 타석. 김현수는 볼카운트 1-1에서 상대 투수 카스티요의 높은 공을 강타, 우측 펜스까지 가는 큼지막한 끝내기 2루타를 때려냈다. 3루에 있던 이정후가 홈으로 가볍게 들어오면서 4-3 경기를 뒤집고 말았다.

상대편 도미니카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그대로 주저앉고 말았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