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근 재배농가, 종자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합니다

임해정 기자 등록 2021-08-01 16:35:23
center
사진=당근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지난달 30일 ㈜제농에스앤티농업회사법인과 당근 ‘탐라홍’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협약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제주지역 당근 재배면적은 1067ha, 생산량은 3만 8991톤(2019년 기준)이다. 이는 국내 당근 재배면적(2069ha)의 51.6%, 생산량(6만 7327톤) 57.9%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에서 재배되는 당근 종자는 국내산 1%, 수입산 99%로 소비시장 변화에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당근 종자 국산화를 통한 종자 비용 절감, 생산자와 소비자가 선호하는 당근 품종을 목표로 ‘탐라홍’을 개발하고 2019년 품종보호등록을 마쳤다.

‘탐라홍’에 대한 농가실증 재배 결과, 근색이 진하고 당도가 높은 특성이 있어 농업인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패널 반응조사에서도 기존 수입산 재배품종인 ‘드림 7’보다 맛과 향, 색에서 차별화가 가능해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품종보호권 통상실시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950kg·211ha 재배분의 종자를 공급하고, 농가 수요에 맞춰 종자생산량을 매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육성 품종 재배면적 확대 및 농가 종자대 부담을 고려해 수입산 종자가격 대비 50% 수준인 300g당 5만 원 범위에서 공급할 예정이다.

박재홍 농업연구사는 “도내 주요 월동채소 종자의 국산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 외국산 종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겠다”면서 “저렴한 가격으로 ‘탐라홍’을 공급해 농가 경영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