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곤충사육에 재미, 애완곤충 전용사육케이스 개발 및 상품화

임지혜 기자 등록 2021-08-01 16:33:51
center
사진=애완곤충 사육케이스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기원에서 특허등록 한 ‘애완곤충 전용사육 케이스’를 8월 상품화해 시장에 선보인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애완곤충은 물고기, 파충류, 거미류 등을 사육하는 용기에 담겨 판매되고 있으며 애완곤충 전용 사육케이스는 없는 실정이다. 이에 도 농기원은 애완곤충 시장의 9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장수풍뎅이, 사슴벌레를 사육할 수 있는 전용 사육케이스 2종을 올해에 특허등록했고, 애완곤충만의 차별화된 용기 디자인으로 구성해 사용자의 심미적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했다.

특히 이 제품은 곤충모양(장수풍뎅이, 사슴벌레)을 형상화 한 뚜껑과 공동으로 사용 가능한 몸체 및 손잡이로 이뤄져 있으며, 뚜껑에 구멍을 만들어 내외부 공기가 순환할 수 있도록 숨구멍을 구현해 애완곤충을 쉽게 관찰하며 키울 수 있도록 설계됐다.

8월부터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애완곤충전용 사육케이스는 ‘㈜아이벅스캠프’와 ‘㈜용인곤충테마파크’에서 생산․판매될 예정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애완곤충시장에 다양한 사육케이스를 선보여 소비자 선택권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가정에서 곤충을 키우는 재미를 배가해 곤충소비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