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식품부, 청년 208명에게 '스마트팜' 창업 교육 지원

이정선 기자 등록 2021-07-22 11:00:00
center
픽사베이
[농업경제신문 이정선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22일 미래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청년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3.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가 지난 4월28일부터 5월31일까지 만 18세 이상부터 39세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모집한 결과 208명 모집에 625명이 지원했다.

서면평가와 면접 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교육생의 평균 연령은 30.4세로 작년 평균 연령인 31.6세보다 1.2세 낮아졌다.

남성 신청자의 비중은 78.4%, 여성은 21.6%로 작년과 비슷했다.

교육 희망 품목은 딸기 47.1%, 토마토 23.1%, 멜론 8.2% 순으로 나타났다.

선발된 교육생은 지역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최대 1년 8개월 동안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8월 사전교육을 거친 후 교육 신청 때 희망한 지역의 보육센터에서 스마트팜 실습 위주의 장기 교육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교육은 스마트팜 시설관리, 경영관리, 작물관리, 품목별 재배 방법 등 4개 분야로 구성돼 있다.

또 스마트팜 전문 상담사의 현장 지도와 자문을 받으면서 영농할 수 있다.

교육 수료생에게는 스마트팜 창업에 필요한 혁신밸리 임대농장 입주 우선권, 스마트팜 종합자금 신청 자격 부여,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 보증비율 우대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