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징역 2년 원심확정에 "문재인 직접 사과""현 정권 정통성에 심각한 하자"

강재규 기자 등록 2021-07-21 13:48:27
  • 野주자들 한 목소리 비판
center
'드루킹 댓글조작' 김경수 전 경남지사. 자료=ytn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21일 대법원이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징역형을 확정한 데 대해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나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드루킹 댓글조작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홍준표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이 앞장 섰다. 이들은 지난 대선에서 각각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국민의당, 바른정당 후보로 출마했다.

홍 의원은 "조작된 여론으로 대통령이 됐다면 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로써 지난 대선이 드루킹 8800만건의 어마어마한 댓글 조작으로 승부가 결정난 여론 조작 대선이었다는게 대법원에 의해 확정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분명한 증거가 있는 공직선거법 위반이 무죄인 것은 이해하기 어렵지만, 저 안철수를 죽이려 했던 김 지사의 추악한 다른 범죄는 유죄가 확정됐다.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올해 대권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원희룡 제주지사도 논평을 내놨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은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국정원 댓글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최재형 전 원장은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하고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공식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오늘날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며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원희룡 지사도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으로 나와 입장을 내놓아야 할 차례"라고 했다.

원 지사는 "여론 조작은 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상상조차 해서는 안 될 일이 현실에서 벌어졌다. 대법원 판결로써 증명됐다. 명백한 국민 기만행위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