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없는 곳에서 살고싶어요...우수 씨마늘 '대서·홍산' 추가 보급

임지혜 기자 등록 2021-07-21 09:55:43
center
사진= 우수 씨마늘 '홍산'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바이러스 걱정 없이 재배할 수 있는 우수 씨마늘 3품종이 보급된다.

마늘은 마늘잠재바이러스(GLV), 양파황화위축바이러스(OYDV), 리크황화줄무늬바이러스(LYSV) 등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에 동시 감염되기 쉽다. 바이러스에 단독 감염된 마늘은 20∼60%, 복합 감염된 마늘은 80%까지 수량이 줄어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은 마늘 조직 중 세포 분열을 일으키는 생장점을 떼 낸 뒤 이를 배양․증식해 보급하는 생장점 배양 씨마늘 보급 사업을 2010년부터 펼쳐오고 있다.

생장점 유래 마늘은 종구 퇴화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위해 마늘의 분열조직인 생장점을 조직배양기술을 통해 배양하고 증식함으로써 바이러스가 없거나 매우 적은 양으로 감소시킨 우량 종구로, 생육이 왕성하며 수량이 높다.

그동안 농촌진흥청에서는 각 기술원을 통해 ‘남도’ 품종 위주로 보급해 왔지만, 덜 맵고 가공하기 쉬우며 새 품종을 원하는 소비 경향을 반영해 올해부터는 ‘대서’ 품종과 자체 개발한 ‘홍산’ 품종을 추가, 총 3품종을 본격 분양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씨마늘 보급은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농협 담당자, 씨마늘 공급 농가가 참여하는 ‘마늘 생장점 유래 우량 종구(씨알) 보급협의회’를 통해 이뤄진다.

‘남도’와 ‘대서’ 품종 2,010kg은 제주를 비롯해 경남 남해, 전남 무안 등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농협에 분양하고, ‘홍산’ 480kg은 통상실시 업체에 분양할 계획이다.

농가에서는 센터나 씨마늘 공급 농가를 통해 바이러스 발병 확률을 줄인 우수 씨마늘을 공급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이우문 과장은 “‘대서’와 ‘홍산’은 지난해 시범 분양 시 반응이 좋아 본격 분양하기로 했다.”라며 “주요 마늘 품종의 우량 종구 생산, 보급 체계 확립을 통해 농가에서 바이러스 걱정 없이 마늘을 재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2010년부터 ‘남도’ 생장점 씨마늘을 이용해 마늘을 재배 중인 박병만 씨(전남 무안군)는 “일반 마늘보다 수량이 높고 품질이 우수한 생장점 씨마늘을 재배하며 수익이 30% 이상 향상됐다.”라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