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 국회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

강재규 기자 등록 2021-07-20 11:54:58
  • 문 대통령 사과와 국방장관 결질도 요구
center
하태경 의원(국민의힘) /자료=농업경제신문DB
[농업경제신문 강재규 기자]
대선출마에 나선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최근 집단감염을 초래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사태와 관련해 국회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방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청해부대 백신 미접종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를 개최할 것을 요구했다.

청해부대는 아프리카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과 중동 오만만 일대에서 운항하는 우리 선박 등을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해외파병부대다.

현재까지 부대원 301명 가운데 현지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247명(약 82.1%)으로 이날 저녁 부대원 전원이 귀국하게 된다.

하 의원은 회견에서 "저희 국방위원들은 지난 4월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함정 및 잠수함 등 밀폐시설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의 우선적인 백신접종을 강하게 요구했었다"며 "이에 국방부장관은 해외파병과 함선 등 밀폐시설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을 우선접종대상자로 선정했다며 질병청과 협의해 신속하게 접종시키겠다고 답변했으나 거짓이었다"고 국방부의 무책임한 대응을 비난했다.

청해부대에 백신은 전해지지 않았고 질병관리청과의 협의도 없었다는 주장이다.

하 의원은 "정부와 국방부의 무관심과 방치 속에 청해부대에선 코로나19 집단감염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국방부와 질병관리청은 협의를 했니 안 했니 하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이어 "우선접종관리대상이라던 청해부대에 왜 백신이 전달되지 않았는지, 국방부와 질병관리청 중 누가 거짓말을 했는지, 청해부대가 왜 나라없는 부대처럼 방치가 됐는지 낱낱이 밝혀내겠다"면서 "‘청해부대 백신 미접종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를 정식으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장병들의 건강과 안전을 방치한 것 공식 사과하고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 국방부장관 즉각 경질도 요구했다.

강재규 기자 kangjg3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