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성인 암환자 의료비 지원 확대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6-22 20:35:04
  • 7월부터 최대 300만 원 지급
center
무안군청 전경/ 제공=무안군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무안군은 보건복지부의 암환자 의료비 지원기준 변경 고시에 따라 의료비 지원사업 기준이 오는 7월 1일부터 변경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저소득층 성인 암환자에 대한 지원범위와 한도가 확대돼 의료급여 수급자 또는 차상위 본인부담 경감대상자인 성인 암환자는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는 급여 일부본인부담금(한도 120만 원)과 비급여 전액부담금(한도 100만 원)을 구분해 지원받았지만 앞으로는 급여·비급여 구분 없이 최대 300만 원까지 지급된다.

반면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 진단을 받은 성인암환자 가운데 건강보험료 하위 50% 대상자는 7월 1일 이후 암 관련 의료비 지원이 중단된다.

다만 현행 제도가 이달 30일까지 유지되는 만큼 이 기간 동안 국가암검진을 수검하고 판정받은 가입자는 7월 이후에도 기존 기준에 따라 동일하게 지원 받을 수 있다.

암환자 의료비 지원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방문보건팀에 문의하면 된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