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생활 주변 도로명주소 사각지대 없앤다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6-11 07:21:37
  • 도로명 없는 장소 대상 주소부여 신청 접수
center
영암군청 전경/ 제공=영암군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영암군은 지난 9일 도로명주소법 개정안이 전면 시행됨에 따라 숲길이나 농로 등 도로명이 없어 불편을 겪었던 곳에 주민이 직접 도로명 부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물이나 공터에도 사물주소가 부여된다고 10일 밝혔다.

자주 사용하는 길인데도 도로명이 없어 불편했다면 직접 관할구역 군청에 도로명 부여를 신청하면 된다. 또한 그동안 건물의 소유자는 임차인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만 상세주소 부여 신청이 가능했지만 개정안 시행으로 건물 소유자도 직접 상세주소 부여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에는 도로명 변경 등으로 도로명주소가 바뀌면 개인이 해당기관에 방문해 주소를 변경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제부터는 건축물대장 등 19개 핵심공부에 대해 해당 공공기관장이 신청 없이 주소를 변경해 주민들의 불편함을 덜었다.

영암군 관계자는 “도로명주소법 전부개정으로 국민의 생활편의와 생활안전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도화된 주소체계가 생활 속에 안착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