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섭 정읍시장, 현장밀착형 소통행정 잰걸음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6-10 19:01:48
  • 산외면 지금실 마을 찾아 주민민원 해법 제시
center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유진섭 정읍시장이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의 의사가 반영되는 소통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민생 현장 방문했다.

정읍시는 지난 9일 유 시장이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산외면 지금실 마을을 찾아 주민 의견과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현장 방문은 그동안 인근 채석장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주민 불편 민원에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 시장은 담당 부서로부터 주민 요구에 대한 추진대책을 듣고, 주민들의 피해 의견을 바탕으로 대안을 제시했다.

특히 지금실 저수지 준설 문제와 주택피해를 호소하는 가구에 대해 마을 이장과 주민이 직접 동행해 의견을 개진하고 대책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정읍시는 이번 현장 방문 결과를 토대로 주민들의 안전대책을 위해 지금실 마을주민 보호구역을 지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7월까지 무인 단속카메라 2개소와 마을 구간 차량 속도 40㎞ 지정, 미끄럼방지 포장, 안내표지판 등을 설치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현장에서 수집한 자료와 주민들의 건의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불편을 해소하고 일상생활이 지속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