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콩, 장마 시작하기 전 배수로 관리 철저히 당부

임지혜 기자 등록 2021-06-10 19:48:31
center
사진=논콩 침수피해
[농업경제신문=임지혜 기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논콩 재배단지의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장마가 시작하기 전에 미리 배수로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일반적으로 논은 물빠짐이 좋지 않아 여름철 집중호우로 침수되기 쉬워 콩 재배에 불리한 점이 있다. 따라서 침수 우려가 없고 경사면에 있는 논을 선정하는 것이 유리하고, 이랑을 높여 과습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수로는 장마기간에 배수가 신속히 될 수 있도록 논의 가장자리를 따라 50~80cm 깊이로 큰 배수로를 만들어주고, 중앙으로 작은 배수로를 여러 개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품종에 따라 내습성과 도복정도가 다르고, 동일한 품종이라도 지역에 따라서도 생육과 수량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해당지역의 보급종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논에서 콩 파종할 때 침수가 되면 발아가 불량해지기 때문에 파종하고 침수가 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또한 도복을 줄이기 위해서는 밀식되어 웃자라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파종간격은 좌우 60~70cm, 앞뒤 15~20cm 정도로 2~3알을 파종하며, 파종량은 10a (1,000m2)당 5~6kg 정도가 적당하다.

파종시기는 6월상순부터 6월하순까지 가능하며, 전북농기원 시험결과에 따르면 파종시기가 7월로 늦어지면 수량이 15~30%정도 감소하기 때문에 늦게 파종할 때에는 60×10cm정도로 파종간격을 좁혀 단위면적당 파종량을 늘려야 한다.

농업기술원 조영민 연구사는 논 콩재배는 과습으로 인한 피해의 우려도 있지만 가뭄에도 취약하기 때문에 날씨에 따라 관배수관리를 적절히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