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총무과·영원면, 영농철 일손 돕기 앞장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6-08 19:44:22
  • 직원 25명 양파 농가 찾아 수확 동참
center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정읍시청 총무과 직원들과 영원면 직원 25명이 8일 양파 수확시기를 맞이한 영원면 흔랑마을 양파 재배 농가를 방문해 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번 일손 돕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촌 인력난이 어느 때 보다 심각한 가운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양파 수확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농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작업 도구와 생수, 간식 등도 직접 준비했다.

봉사에 참여한 한 직원은 “몸은 힘들지만 영농철 농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농촌 일손 돕기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