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1호 시민의 정원’, 휴식·힐링 명소로 ‘인기’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6-08 16:19:10
center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순천시가 '2023순천민국제정원박람회'의 정부승인을 기념해 도시재생구역에 조성한 제1호 시민의 정원이 시민들에게 휴식과 힐링의 명소로 자리매김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7월 저전동 마을정원으로 조성된 1호 시민의 정원은 10여평 남짓한 면적에 주민이 직접 디자인했으며 유지·관리도 주민 스스로 진행하고 있다. 조성 1년여 시간이 흐른 지금의 정원은 자연스럽고 풍성한 모습으로 자리 잡아 주민들에게 볼거리와 행복을 선사하는 인기 휴식장소가 됐다.

시민의 정원에는 방풍나물꽃, 톱풀 등 야생화뿐 만아니라 체리세이지, 수국 등 다채로운 식물들이 식재돼 있다. 주민들은 잠시 돌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이웃과 담소를 나누고, 정원을 바라보며 다양한 삶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정원의 특별한 점은 빗물을 활용하는 빗물저금통의 존재다. 처마에서 떨어지는 빗물 한 방울도 알뜰히 모아 정원으로 되돌려 주는 자원순환형 마을정원인 것이다. 순천시가 표방하는 ‘정원의 도시’의 모습이 그려지는 순간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정원을 조성하고 즐기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자투리 공간에도 마을의 이야기를 담은 특화정원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시민주도의 정원 도시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