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 여름철 가축 피해 예방한다

김예슬 기자 등록 2021-06-09 09:09:59
center
사진= 가축사육기상정보시스템(PC) 메인 화면 – 더위지수예보
[농업경제신문=김예슬 기자]
농촌진흥청은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평균 폭염일수도 많을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활용해 가축 피해 예방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은 날씨에 따른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 정도를 알 수 있는 가축더위지수와 고온기 사양관리 지침을 컴퓨터와 모바일(이동통신)로 제공하고 있다.

가축더위지수는 기상청 동네 예보의 온·습도 정보에 따라 양호, 주의, 경고, 위험, 폐사 등 5단계로 위험도가 나뉜다.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에 접속하면 해당 지역의 가축더위지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문자 알림을 신청하면 위험, 폐사 단계가 예상되는 날 아침에 휴대전화로 경보 알림과 함께 고온 스트레스 저감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문자 알림 신청은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농장관리 프로그램 ‘축사로’에 가입할 때 선택할 수 있다.

가입 시 문자 알림 신청을 하지 않았을 경우, ‘축사로’ 회원정보수정 메뉴에서 다시 신청 할 수 있다.

가축더위지수는 기상청 단기예보를 반영해 3시간 단위로 최대 3일치를 볼 수 있다. 축사 시설관리, 사료급여 등 가축 고온 스트레스 저감 방법도 함께 안내하고 있다.

시스템 개발 이후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디자인(UI), 메뉴 등을 개선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오픈 API) 서비스를 운영하며 데이터를 공유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 박남건 과장은 “국내 실정에 맞는 한국형 가축더위지수를 개발하고, 날씨에 따른 생산성 예측 모델을 적용하여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예슬 기자 news@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