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년일자리 창출 '정조준'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5-07 19:28:11
  • 용섭 시장, 청년일자리 사업현장 찾아 청년·기업 의견 청취
center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아이플렉스 광주를 방문해 청년일자리사업 추진사항을 보고 받고 입주 업체 대표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제공=광주광역시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광주광역시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고강도 대책 마련에 나선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7일 광주 아이플렉스(I-PLEX)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일자리 참여청년과 기업 관계자 등 20명과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청년들의 어려움을 현장에서 파악하고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3일부터 운영되고 있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청소년 특별주간’의 행사로 마련됐다.

행사는 윤승호 광주테크노파크 일자리사업부장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보고에 이어 나무인텔리전스 김경우 대표, 윤채린 DNA디자인 관계자 등의 우수사례 발표,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 시장은 I-PLEX광주에 입주해 있는 청년기업의 제품을 살펴보고, 간담회에서 청년들이 현장에서 느낀 점과 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간담회에서 청년과 기업 관계자들은 ▲청년고용 우수기업 지원 ▲청년일자리 사업 지원기간 연장 ▲참여청년 대상 역량강화 프로그램 지원 ▲유튜버를 활용한 청년일자리 사업 홍보 등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이어 광주시민회관에서 청년창업자 공동브랜드인 Forest971의 ‘제2기 청년창업자 출범식’에 참석해 로컬창업 거점공간을 둘러보고 프로그램을 공유했다. 또한 올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8개 팀의 청년 창업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올해로 2기를 맞는 ‘광주시민회관 청년창업 지원사업’은 지역적으로 가치있는 공간을 배경으로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해 사업화를 지원하는 로컬크리에이터 양성사업이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3월10일부터 4월2일까지 공모와 심사를 거쳐 최총 8개팀을 선정한 바 있다.

이날 청년 창업자들은 ▲주차장 등 이용 편의 확대 ▲사업 참여기간 연장 ▲창업 후 연계 지원사업 마련 등을 제안했다.

이 시장은 “유휴공간이었던 광주시민회관이 청년들과 만나면서 1년 여만에 광주를 대표하는 창업공간이자 명소로 거듭났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정책과 제도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청년정책을 시정의 최우선 목표로 삼고 청년들이 돌아오는 광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청년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 사각지대가 해소되도록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