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없는 수박생산 착과 및 비대관리 각별한 주의 당부

임해정 기자 등록 2021-05-07 09:09:35
center
사진=수박 초기 비대관리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농업기술원은 고품질의 씨 없는 수박생산을 위해 착과 및 비대관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요즘 정읍, 고창 지역의 수박 재배 하우스에서는 고품질 씨 없는 수박을 출하하기 위해 수분 작업이 한창이다. 다른 작물과 마찬가지로 수박도 착과기와 초기 비대기가 환경변화에 특히 민감한 시기이므로 이 시기에 수박을 잘 관리해야 맛있는 명품 씨 없는 수박을 생산할 수 있다. 이에 농업기술원에서는 씨 없는 수박의 착과기 및 비대기 관리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주의를 당부하였다.

먼저 착과는 이루어지나 씨앗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불임화분으로 인공수분 시 씨앗이 생기는 원인은 근처에 있는 수꽃의 화분이 화분매개곤충에 의해서 수분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곁순 제거 시 수꽃을 같이 제거하는 방법이 가장 좋으며, 그러지 못할 시에는 인공수분 2∼3일 전에 살충제를 살포하고 하우스 측창과 입구에 방충망 등을 설치하여 화분매개곤충 등의 침입을 차단해야 한다.

두 번째는 수분관리를 잘해야 한다. 토양의 수분상태를 관찰하여 건조할 경우 수정 4~5일 전에 관수를 실시해야 한다. 간혹 착과율을 높이기 위해 수정 전에 영양생장 세력을 약하게 할 목적으로 토양을 건조하게 관리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수분부족으로 화분의 발생이 원활하지 않아 착과율이 저하될 수 있다.

세 번째는 온도관리를 잘해야 한다. 요즘 날씨가 많이 따뜻해져 보온관리에 자칫 소홀해질 수 있으나 수정기와 초기 비대기에는 15℃ 이상의 온도를 확보해야 착과율이 향상되고 기형과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시설 내에 부직포 등의 보온자재를 비치하여 급격한 온도 저하에 대비해야 한다. 또한 이 시기의 시설에서는 저온장해 뿐만 아니라 고온장해도 종종 발생하므로 시설 내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가지 않도록 측창 개폐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

마지막으로 초기 비대기 영양관리를 잘해야 한다. 웃거름 주기는 착과가 70% 정도 이루어진 시점부터 시작하여 착과 후 15∼20일 이내에 마무리가 되어야 한다. 웃거름은 질소와 칼륨을 4∼7일 간격으로 3∼5회에 걸쳐 나누어 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영양분의 과부족 없이 초기 비대가 잘 이루어져 기형과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은 “고품질의 씨 없는 수박을 생산하기 위해서 착과기 환경관리와 비대기 양분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