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 향기 가득한 ‘삼잎국화’ 새 소득작물로 떠올라

임해정 기자 등록 2021-05-06 09:13:20
center
사진=삼잎국화 재배 주민들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삼잎국화’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봄나물이 있다. 이 나물은 이름만큼이나 씹을수록 그윽한 국화 향기가 입 안 가득 퍼진다.

두릅이나 취나물처럼 익숙한 이름은 아니지만, 오래전 시골에서는 마당 구석이나 텃밭에 두어 포기씩 심어 두고 새순을 따고 무쳐 밥상에 올렸다.

삼잎국화 어린 순은 봄부터 초가을까지 예전 어르신들의 춘궁기를 견디게 하면서 지울 수 없는 입맛을 남긴 추억의 존재이다.

4월 하순부터 삼잎국화 수확과 출하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는 마을이 있다. 바로 청양군 장평면 죽림리 ‘묵은논이’ 마을. 시내버스도 다니지 않는 한적한 시골 주민들은 요즘 새 소득작물로 떠오른 삼잎국화의 매력에 푹 빠져 지낸다.

5년 전부터 삼잎 국화를 재배하기 시작한 주민들은 5월 말까지 4~6회가량 봄나물을 수확하고, 7월 이후에는 줄기 끝에 달리는 노란 꽃으로 마을 경관을 아름답게 가꾼다.

삼잎국화는 잎 모양이 베를 짜는 삼(대마)의 잎을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꽃말은 묵은논이 주민들의 심성처럼 ‘밝고 고상하다’이다.

어린 순을 나물로 무쳐 먹어본 사람은 두릅과 취나물의 중간 맛이 난다고 한다.

삼잎국화는 나물무침 외에도 곤드레처럼 떡이나 밥에 함께 찌어 먹을 수 있다. 또 상추 대신 삼겹살을 싸서 먹거나 시금치 대신 된장국에 쓰기도 쓰고 장아찌를 담거나 묵나물로 말려 쓰기도 한다.

삼잎국화는 한 번 심으면 다년간 수확할 수 있으며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골다골증을 예방하고 거담․이뇨 작용이 있으며, 철분과 칼슘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성장기 어린이 발육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묵은논이 마을에서는 청림농원과 인근 10여 농가가 6,600㎡ 면적에서 삼잎국화를 재배하고 있다. 삼잎국화 모종이나 나물을 구입하고 싶은 사람은 청림농원에 문의하면 된다.

청양군농업기술센터는 5년 전부터 삼잎국화 재배 지원으로 농가소득 향상을 돕고 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