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육계 관련주] 이지홀딩스·마니커 '미소', 팜스토리·하림·교촌에프앤비 '한숨'

정지은 기자 등록 2021-05-05 12:48:39
center
[농업경제신문=정지은 기자]
계란가격 상승과 수입계란 관련 이슈가 이어지면서 육계 관련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4일 주식시장에서 이지홀딩스는 전날 대비 0.92% 오른 4960원, 마니커는 0.53% 오른 752원, 동우팜투테이블은 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그 밖의 육계 관련주로 팜스토리는 전날 대비 1.67% 내린 2355원, 하림은 0.61% 내린 3245원, 교촌에프앤비는 1.45% 내린 2만350원에 거래됐다.

마니커에프앤지, 체리부로, 푸드나무 등도 소폭 하락했다.

팜스토리는 1991년에 설립한 회사로 국내 최초 양돈전문 사료공장을 착공했다. 2012년에 (주)팜스토리도드람B&F로 사명을 변경했다.

팜스토리의 활발한 거래량 증가의 배경에는 곡물가격 상승이 뒤 따른다. 지난 3월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의 국제곡물관측 3월호에 따르면 지난 2021년 2월 기준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는 138.9로 전월 대비 0.9% 상승했다.

특히 미국의 주요 곡물 재고량이 줄고 주산지에서 이상 기후가 발생함에 따라 올해 1분기 선물 가격 지수는 전분기 대비해 17.4% 오른 138.2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농업관측본부는 주요 곡물에 대한 3월 조기경보지수를 '경계' 단계인 0.96%로 설정했다. 국제 곡물 조기경보 시스템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정아래 농업관측본부가 운영하고 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