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공공부문 일자리로 취약계층 안정 지원

양철승 기자 등록 2021-05-04 15:07:16
  • 코로나 대응, 현안사업 지속 추진...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center
목포시청 전경/ 제공=목포시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전라남도 목포시가 취약계층 등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올 상반기 공공부문 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목포시애 따르면 목포시는 지난 2월부터 상반기 일자리사업 참여자를 관내 각 사업장에 배치해 현안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기간은 2월 1일부터 4개월로 사업유형에 따라 주 15~30시간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최저임금 8720원과 주차·월차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11억 원이 투입되는 공공근로사업에도 43개 사업장에서 225명이 근무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확산 방지와 백신접종 지원을 위해 23개 동에 총 46명을 배치해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14명을 배치해 75세 이상 어르신 백신접종 지원 및 셔틀버스 안전요원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은 국·도비 지원사업으로서 8억 원을 투입해 10개 사업장에서 178명이 ▲유달산공원 탐방로 조성 ▲삼학도 사계꽃정원 조성 ▲철도웰빙공원 명품공원화 ▲재활용품 선별사업 등 관광도시 목포를 위한 다양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1억1800만 원을 투입하는 지역방역일자리사업은 다중밀집 장소인 목포시의료원, 버스터미널, 목포역 등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열화상카메라 모니터링, 방역활동 등을 수행하기 위해 16명이 배치돼 근무 중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서민생활 지원과 지역경제 회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