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열대거세미나방 포획 ...발견 즉시 발생신고

김예슬 기자 등록 2021-05-04 09:56:30
center
사진=제주시 한림읍에서 발견된 열대거세미나방 성충 수컷
[농업경제신문=김예슬 기자]
농촌진흥청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의 옥수수 재배지에서 새로운 식량작물 비래해충인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어른벌레)이 포획되어 동정한 결과 올해 처음 비래한 것으로 확정했다.

성충은 4월 24일 비래해충 예찰을 위해 설치한 곤충포획장치(성페로몬트랩)에 수컷 1개체가 포획되었으며, 국립농업과학원에서 4월 29일 분자마커를 이용하여 정밀 동정하였다.

현재(4.30.기준)까지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이 발견된 곳과 주변 옥수수 재배지에서는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애벌레)으로 인한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농촌진흥청은 5월 6일, 7일 양일간 농림축산검역본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지역 농업기술센터 4곳과 함께 제주 옥수수 재배지를 대상으로 합동예찰을 실시한다.

예찰 중 유충의 가해 흔적 발견 시 신속한 약제방제로 열대거세미나방의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옥수수 주요재배지 109개 시‧군의 326개 지점을 중심으로 정밀조사를 강화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집중예찰을 추진 중이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아메리카 대륙 열대 및 아열대가 원산지인 해충으로 중국(2019.1.), 라오스‧베트남(2019.3.)을 거쳐 우리나라에는 지난 2019년 6월 13일 제주(구좌읍)에서 첫 비래가 확인됐다.

2020년에는 5월 7일 제주 한림읍에서 첫 비래가 확인되었으며, 이후 전국 39개 시‧군에서 발생했으나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의 빠른 방제로 피해주율은 2.9% 이하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김정화 과장은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이 낳은 알이 5월 초‧중순 무렵부터 산발적으로 부화해 5월 중‧하순에 작물피해가 예상되므로 옥수수 재배농가는 발견 즉시 발생신고 후 적용약제로 빠른 방제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예슬 기자 news@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