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업계 최초 전 영업사원에게 친환경 전기차 지급

정지은 기자 등록 2021-05-03 11:06:54
  • 5월~6월 두 달 동안 380여대 지급·전국 11개 지점 충전기 90대도 설치
center
[농업경제신문=정지은 기자]
롯데푸드가 이번 달부터 업무용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해 탄소발자국 줄이기에 앞장선다. 올해 상반기 내로 전체 영업사원에 친환경 전기차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도입 차량은 쉐보레 볼트EV 모델이다.

도입 규모는 380여대로 5월과 6월 두 차례로 나눠 전국의 영업사원에게 지급된다. 업무용 전기차 충전을 위해 본사와 전국 11개 지점에 충전기 90대도 설치했다.

롯데푸드 영업사원들은 영업활동을 하면서 1인당 평균 연간 2만km이상의 운행을 한다. 전기차는 주행 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영업활동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다.

친환경 전기차 도입은 온실가스 배출 저감 외에도 영업사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했다. 식품업계에서는 업무용차량으로 경차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은데 영업사원의 만족도와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준중형 해치백 차량을 전체 영업사원에 지급한 것이다.

롯데푸드는 이번 도입에 멈추지 않고 빙과 배송차량의 친환경 전기차 전환도 검토하고 있다. 냉동 설비 운영 등 빙과 관리 조건에 문제가 없는지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롯데푸드는 환경 전담 부서인 환경경영팀을 신설하고 각종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하는 등 ESG경영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업무용 전기차 도입은 제품 기획과 생산과정 뿐 아니라 영업활동에까지 친환경 실천을 확장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