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채류 집 배란다에서 내가 키운다"...최적조건 재배방법 전파

임해정 기자 등록 2021-04-11 21:11:08
center
사진=아욱베란다재배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집안 실내와 배란다에서 엽채류를 재배해 신선하게 먹을 수 있을 전망이다.

충청남도 농업기술원은 베란다 등 실내에서 키우는 엽채류 재배기술 요령을 제시했다.

베란다 등에서 채소를 키우기 위해서는 광량이 10000∼30000룩스로 노지의 20% 수준으로 유지되기 때문에 창가 50㎝ 이내 가까이 위치시켜야 한다.

아욱의 경우 파종 후 30일에 화분에 옮겨심고 10∼15일 정도 햇볕이 잘 드는 외부에서 자연광에 놓아두었다가 실내로 들여와 키우면 된다.

물 관리는 수분 상태에 따라 일주일에 1리터씩 2회 정도 주고 수확은 잎줄기가 10∼15㎝ 컸을 때부터 최대 넉 달까지 수확할 수 있다.

엽채류 묘는 튼실한 것을 화분에 15cm 간격으로 2줄로 정식 하면 되는데 원예용 상토를 20cm이상 충분히 채워줘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김지광 신소득작물 팀장은 “코로나 19로 바깥 활동이 줄어든 요즘 베란다 채소재배는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미세먼지가 심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실내에서 식물을 키워 먹는 문화가 늘어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독일의 프리미엄 가전회사는 물론 우리나라 대기업에서도 식물재배기를 개발하여 이젠 가정에서 쉽게 채소를 재배하여 먹을 수 있게 되어 베란다를 활용한 다양한 화분재배 기술 개발·보급이 요구된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