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공장 보급 지원 사업' 추진

임지혜 기자 등록 2021-04-07 10:30:07
center
사진=정보통신기술(ICT)통합 생산시스템
[농업경제신문=임지혜 기자]
인천광역시는 인천 관내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제조혁신 및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스마트공장 구축비용으로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되며 4월 5일부터 모집한다.

스마트공장은 제품 기획과 설계부터 유통·판매에 이르는 모든 제조 과정을 정보통신기술(ICT)로 통합해 생산성 및 에너지효율 강화, 제품의 불량률을 감소시켜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하는 맞춤형 공장으로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가 목적이다.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스마트공장을 보다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부터 스마트공장 구축, 운용 교육까지 과제수행 전반에 걸쳐 지원함에 따라 중소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원규모는 스마트공장 구축 비용의 20%로 기초는 최대 1천만 원, 고도화는 최대2천만 원, 대중소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은 총사업비의 10%로 최대 1천만 원까지 지원하며,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비즈오케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남주 인천시 산업진흥과장은 “관내 중견․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기업의 혁신역량을 강화하는 이번 사업에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