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대추 기준 다잡는다"...산림청, 대추 불법유통 근절대책 수립

최문석 기자 등록 2021-03-05 16:59:22
center
사진=뉴시스
[농업경제신문=최문석 기자]
산림청이 수입산 대추 부정 유통을 막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산림청은 국내 대추 생산임가 피해를 막기위한 품목분류 적용기준을 세운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이 마련된 건 지난해 대추 생산량 급감과 중국산 냉동대추 수입이 늘면서 관련 부정 수입 유통 또한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중국산 냉동대추는 2019년 63.4톤에 비해 약 10배 이상인 653.1톤이 수입됐다.

수입이 급증한 반면, 냉동대추로 허위 수입신고 사례가 점차 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냉동대추는 관세법에 정한 품목에 포함되지 않아 국내로 통관되고 있다.

이에 산림청은 오는 5월까지 국내외 대추 시료를 확보해 품질 분석에 나설 예정이다.

기준안이 마련되면 수분 함유량과 껍질 등 냉동대추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당국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공동으로 수입 대추 유통과정을 점검할 계획이다.

박은식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대추와 같은 수입 임산물이 국내 유통 시스템을 훼손하지 않도록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문석 기자 munfarm@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