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지역특화작물로 농가소득 ‘쑥쑥’ 키운다

임지혜 기자 등록 2021-02-25 09:11:48
center
사진=홍성 아리향딸기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홍성군이 농가 소득창출을 위한 새로운 판로개척을 위해 홍성마늘, 홍성딸기, 홍주씨들리스 등 지역특화작물 집중육성에 총력을 기울인다.

먼저 군은 전국 최고품질의 홍성마늘을 생산을 목표로 지역특화 작물로 육성해왔다. 종자 보급에서부터 선별, 출하 등 건조 및 저장기반 시설 구축과 유통 및 홍보 등 종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안정적인 출하와 유통을 적극 지원한 결과 지난해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대상 수상과 전국 대형마켓 납품 등의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군은 올해 홍성마늘(홍산)의 품종보급, 기반조성을 위해 3억 1,000만원을 투입한다. 홍성마늘연구회를 중심으로 우수 씨마늘 보급, 표준 재배기술, 병해충 관리요령 등 철저한 품질관리시스템 구축과 신규 유통망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홍성군에는 210여 농가에서 전국최대 면적 55ha규모로 홍성마늘을 재배하고 있다.

아울러 홍성딸기의 안정적인 재배와 생산을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팜 기술을 적용해 나가고 있다. 군은 올해 2억을 투입해 딸기 품목별 생육환경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딸기 생산모델을 딸기농가 10개소에 보급해 지역 맞춤형 재배기술의 표준화를 꾀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2018년 전국최초로 지역딸기 통합브랜드 딸기U를 출시하며 통합 홍보와 마케팅에 나서며 홍성딸기의 가치를 높여나가고 있다. 또한 2017년 홍성에서 전국 최초로 시험재배에 성공한 신품종 딸기 홍주아리향은 동남아시아 수출에 이어 올해 미국 수출시장 길을 열며 수출영역을 점차 넓혀가고 있다. 특히 아리향딸기는 재배가 까다로워 현재 홍성에서 유일하게 재배방법을 정립해 나가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또한 최근 껍질째 먹는 포도 소비량이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해 샤인머스켓, 블랙사파이어, 홍주씨들리스 등 유럽종 포도 재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홍주씨들리스 포도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내 신품종으로 과육은 아삭하며 당도, 산 함량 등이 높아 새콤달콤한 사과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군은 올해 2농가를 선정해 품종을 보급할 예정이며 시설 및 자재 지원, 재배컨설팅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길선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새로운 품종과 기술을 적극 보급해 농가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농가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라고 밝혔다.

임지혜 기자 lim.jihea@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