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종자로 키운 초당옥수수 괴산에서 명품으로 키운다

김철호 기자 등록 2021-02-22 09:13:07
center
사진= ‘고당옥 1호’ 초당옥수수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괴산군은 농촌진흥청과 ‘고당옥 1호’에 관한 국유품종보호권의 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고당옥 1호’는 농촌진흥청과 괴산군이 공동 개발한 국내육성 품종으로 2020~2021년 2년간 괴산군지역 재배적응 시험재배를 거쳐 2022년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계약이 체결된 ‘고당옥 1호’는 초당옥수수의 일종으로 낱알 껍질이 얇아 과일처럼 생으로 먹으면 아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고, 찰옥수수 보다 당도가 2~3배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초당옥수수 대부분이 외국 품종이라 가격이 높고 수입 의존도가 큰 반면 국내육성 품종인 ‘고당옥 1호’의 보급은 종자가격 경쟁력과 함께 새로운 농가소득 작목으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괴산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외국 품종이 아닌 국내육성 초당옥수수 품종을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이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기반으로 육성하여 대학찰옥수수처럼 괴산군만의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