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2-25 (목)

농업경제신문

경기도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4300개 만든다

2021-01-22 07:59:31

center
희망일자리 사업 및 지역일자리사업 현장. 사진=경기도청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경기도가 올해 31개 시군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發 고용난 타계를 위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과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을 추진, 4300여 개의 공공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올 한해 국비 110억4400만 원, 지방비 163억1400만 원 등 총 273억58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먼저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지역자원 활용형, 지역기업 연계형, 서민생활 지원형, 지역공간 개선형 4개 유형로 추진, 31개 시군에서 마을가꾸기, 취약계층 집수리 등 총 207개 사업을 마련해 1852개의 공공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업 대상은 2인 가구 이상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 원 미만인 도민 또는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1인 가구다. 65세 미만은 주 40시간 이내, 65세 이상은 주 25시간 이내 근무하게 된다.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은 올해 신규사업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공공일자리를 운영해 지역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취업취약계층의 고용 및 생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자들은 다중이용 공공시설 등에서 시설·물품소독, 발열체크 및 출입관리, 거리두기 안내, 방역수칙 점검 등을 수행하게 된다.

도 및 31개 시군에서 총 110개 사업을 추진해 2534개의 공공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사업대상은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도내 취업취약계층이다. 주15~30시간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업무 특성을 고려해 주 30~40시간 까지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및 지역방역일자리사업 참여자 임금은 2021년도 최저임금(시급 8720원) 기준, 1일(8시간 기준) 6만9760원이 지급된다.

현병천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코로나19 경제방역 대책으로 추진되는 사업인 만큼 취약계층의 고용과 생계 지원에 적극 힘쓸 것”이라며 “매주 시군의 채용계획 및 모집일정 등을 중점 관리하고, 조기 집행 추진 등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광주
한돈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