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2-25 (목)

농업경제신문

조여정 앞장선 김치마케팅…한성식품 호주수출액 60배↑

2021-01-22 08:07:53

center
조여정·최시원이 참여한 K-FOOD 마케팅 홍보물.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지난해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둔 우리 농식품 수출에서 한류스타 등을 활용한 스타마케팅이 한 몫 톡톡히 해낸 것으로 밝혀졌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외 인기스타들이 홍보대사로 나서 국내 우수 농식품을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홍보하는 글로벌브랜드 육성지원사업이 해당 제품의 브랜드 해외 인지도와 수출을 동시에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해외마케팅이 취약한 우수 중소 농식품 수출업체들에게 수출국에서 해외 상표권 등록과 마케팅사업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참여업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국내외 인기스타 풀을 활용한 한류스타와 해외 유명 인플루언서와 콜라보 마케팅은 전략적 기업-스타간 매칭, 홍보콘텐츠 제작·활용 등 다양한 해외 프로모션에 이용되고 있다.

지난해 이 사업에 선정된 14개 수출업체의 총 수출액은 2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6%나 증가했다. 국가 전체 농식품 수출증가액인 7.7%보다 훨씬 앞선 수치다.

또한 지난해 사업 범위를 기존 수출국인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에서 미주, 호주, 유럽 등으로까지 확장했고, 7개 지원업체는 수출 목표국에 상표등록 및 출원까지 마치는 등 글로벌 브랜드로써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2년 연속 이 사업을 지원받고 있는 ㈜오크라인터내셔날은 인도네시아에서 자사 떡볶이 브랜드인 K-BUNSIK을 등록하고, 슈퍼주니어의 최시원을 모델로 적극 홍보해 현지 편의점인 Indomaret 입점에 성공했다. 또한 지난해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전년 대비 약 7배 증가하며 사상 최고의 수출실적을 경신했다.

이 밖에도 한성식품은 호주에 자사 김치 브랜드인 Grand Master Kimchi 상표출원을 시작으로,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을 모델로 마케팅을 펼쳐 지난해 대비 호주 수출액이 약 60배 증가했다.

aT 신현곤 수출이사는 “한류가수, 일본의 탑모델, 현지 전문셰프, 요리연구가 등 온라인 상에서는 모두가 K-FOOD의 훌륭한 홍보대사”라며 “올해도 수출국의 맞춤형 스타마케팅을 통해 우리 농식품의 인지도와 우수성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광주
한돈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