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1-26 (화)

농업경제신문

아동학대신고자 적극 보호해야···이용호 의원, 아동학대처벌특례법 보호법 14일 대표발의

2021-01-14 17:40:40

center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아동학대 의심 신고자를 적극 보호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14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아동학대처벌특례법 개정안은 아동학대 행위자가 보복의 목적으로 신고자 등을 폭행하거나 협박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현행법에도 신고자 인적사항 공개 금지, 불이익조치 금지 등 아동학대 신고자 보호를 위한 규정이 존재하지만 규정 자체가 소극적인 데다 현실에서는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크다.

실제 아동학대 신고자가 학대 의심 부모 등으로부터 위협을 당하는 사례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경찰이 아동학대 의심 사례를 신고한 의사의 신원을 노출하는 바람에 신고자가 해당 아동의 부모로부터 폭언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故정인 양 사건에서도 어린이집 교사들이 양부모의 거센 항의를 받은 이후 아픈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는 일조차 하지 못했다.

또한 모 방송에 따르면 지난 9일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신고했던 의사는 부모로부터 협박을 받았다.

전북 순창 공중보건의 역시 "또 다른 아이가 만약 아동학대 의심이 됐을 때, '내가 과연 신고를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더라고요" 라고 호소했다.

이용호 의원은 “아이를 사랑하는 보호자라면 설령 자신이 오해를 받더라도 아이의 안전을 위해 힘쓴 신고자에게 오히려 고마운 감정을 느낄 것”이라며 “본인의 학대 범죄 행위를 감추기 위해 신고자를 협박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고, 결국 이는 신고를 위축시키고 아동학대를 외면하게 되는 사회적 분위기를 초래하기 때문에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지난 8일 정인이법이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아동학대를 막기 위한 제도개선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다각도에서 제도적 허점을 찾아내고 신속하게 바꿔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임해정 기자 emae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산림
화순
1004
산림청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