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1-26 (화)

농업경제신문

오리온 '닥터유', 기능성 식품 브랜드 변신 이유는?

2021-01-14 09:39:05

center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오리온은 ‘닥터유’ 브랜드를 기능성 표시 식품 브랜드로 변신한다.

오리온 측은 기존 과자 이미지를 식품으로 확대하고, 영양설계 콘셉트를 기능성 표시 식품으로 강화해 2021년 제2도약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닥터유는 지난해 단백질바, 닥터유 드링크 단백질 등의 신규 라인업이 인기를 끌며 전년 대비 21% 성장한 46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단백질바는 매출액 190억원을 달성하며 월 평균 15억원대에 안착했다. 지난해 6월에 새롭게 선보인 닥터유 드링크도 약 4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영양성분에 초점을 맞춘 음료 제품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오리온은 올해 ‘맛있는 건강’을 테마로 한차원 높은 닥터유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해 나갈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2월 29일부터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없었던 일반식품도 과학적 근거가 있다면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게 하는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를 시행했다. 이를 적극 활용해 한국인들에게 필요한 기능성 원료를 넣은 다양한 닥터유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는 한편, 오리온의 기존 특기인 ‘맛 구현’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 기존 뉴트리션바, 음료 외에 젤리, 초콜릿 등 제형도 다변화할 계획이다.

닥터유는 부족한 영양소를 더하는 ‘영양밸런스’에 초점을 맞춰 지난 2008년 론칭했다. 누적매출 5천억원 이상을 달성할 정도로 비교적 잘 자리잡은 건강 브랜드. 특히 지난 2019년 출시한 ‘닥터유 단백질바’는 달걀 2개 분량의 단백질 12g를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 특징이 홈트족 등에게 사랑받으며 덤벨경제(건강이나 체력 관리를 위한 지출을 표현하는 용어) 대표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6월에는 간편하게 마시는 것만으로도 단백질을 손쉽게 보충할 수 있는 ‘닥터유 드링크’를 론칭, 본격적으로 음료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7월에는 중국에도 닥터유 브랜드가 진출했다. ‘닥터유 단백질바’(중국명: 닥터유 단백견과바 ‘蛋白坚果棒’)와 ‘닥터유 에너지바’(중국명: 닥터유 에너지견과바 ‘能量坚果棒’)를 선보인 후 중국 뉴트리션바 시장을 본격 개척해 나가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2021년은 닥터유 브랜드가 제과의 이미지를 탈피해 기능성 표시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맛과 영양 모두 잡은 ‘맛있는 건강’이라는 닥터유 만의 확고한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통해 한국과 중국 등 글로벌 소비자들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산림
화순
1004
산림청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